CNN21

천정배-안철수 깨끗이 갈라 서라

나윤수l승인2016.03.11l수정2016.03.11 16: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천정배 의원이 갈림길에 섰다. 야권 연대를 두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각을 세우고 있는 천정배 대표가 당무를 거부했다. 이에 앞서 야권 연대를 놓고 안철수 대표와 대립하던 천정배 의원은 탈당의 배수진을 치고 안철수 대표를 압박했으나 통하지 않자 당무를 거부하고 나선 것이다.

이쯤 되면 인간적 신뢰는 무너졌다고 봐야 한다. 호남 정치 복원을 앞세운 천정배 의원과 독자 제3당 노선을 걷겠다는 안철수 대표와는 본래부터 뜻이 달랐다. 안철수 대표는 애초부터 제 3의 길을 택했고 반면 천정배 의원은 야권통합을 위해 국민의당에 입당했다고 봐도 무방하다. 그러니 처음부터 노선이 다를 수밖에 없었다.

그렇다면 더는 보는 사람들을 피곤하게 하지 말고 이쯤 해서 차라리 갈라서는 것이 좋다. 티격태격 해본들 서로에게 상처만 줄 뿐이다. 천정배 의원이 탈당의 배수진을 친 데는 공천에 대한 불만도 작용한 듯하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천정배 의원이 본인은 전략 공천을 요구했고 자신이 국민의 당 입당 전 이끌었던 국민회의 사람들이 공천에서 배제되자 탈당이라는 카드를 꺼내지 않았는가 하는 의혹의 시선도 있다.

광주의 많은 의원은 천정배 의원이 현역 물갈이를 주장할 때마다 자기 사람 심기용 명분 쌓기가 아니냐는 불만의 소리도 내왔다. “나만 빼고 현역은 모두 나가라는 소리냐”는 볼멘소리 였다. 천 대표의 측근인 김영집 국민의당 광주광역시당 공동위원장(전 국민회의 광주광역시당 공동위원장)이 10일 탈당함으로써 천 대표의 거취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측근이 떠난 마당에 자기만 남아있기에도 궁색하기는 마찬가지다.

천정배 의원의 최후통첩성 행동에도 안철수 대표는 반응하지 않았다. 그에 따라 호남 민심도 갈리고 있다. 남아서 끝까지 야권통합을 이룰 것이냐 아니면 당을 떠날 것인가를 두고 천 의원의 선택을 주목 하는 것이다.

그러나 필자가 보기에는 천정배 의원이 국민의 당에 남아 더 이상 할 일도 없다. 자기 사람 공천도 호남 정치 복원이라는 포부도 펴기가 수월치 않아 보이기 때문이다. 그럴 바에는 차라리 안철수 대표와 깨끗이 갈라서는 수밖에 없다. 더는 남아서 서로에게 상처만 남기고 끝날 가능성이 커 보여서 하는 소리다.

정치란 대의명분이다. 나아갈 때와 물러설 때를 알고 처신해야 한다. 지금 같아서는 아무래도 갈라서는 것이 낫다. 안철수 의원이 “익숙한 낡은 것과의 이별할 때”라는 말은 익숙하고 낡은 김한길과 천정배와 이별 할 때라는 아픈 소리와 다를 바 없다. 나가라는 소리와 무엇이 다른가. 천정배는 호남의 5선 정치인이다. 그런 소릴 듣고도 당에 남아 있는 것은 호남인의 자존심에도 상처다. 깨끗이 갈라 서라.


나윤수  nys8044@hanmail.net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광주광역시 남구 서동로 28-1, 2층(서동)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0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김기현.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Copyright © 2009 - 2019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