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정세균 국회의장, 아태지역 의회간 교류 협력 강화를 통해 동북아 평화협력 공조 가능성 높여

- 의회 지도자 교류를 통한 아태지역내 의회간 파트너십 강화 - 김진형 기자l승인2017.01.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씨엔엔21방송=김진형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이 지난 1월 11일(수)부터 6박 8일간의 인도네시아 공식 방문과 피지 난디에서 개최된 제25차 아·태의회포럼(APPF) 참석 일정을 마치고, 1월 18일 오후 귀국한다. 정 의장은 이번 해외 순방에서 아태지역내 의회간 교류 증진방안을 논의하고,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역내 국가 의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함으로써 동북아 평화협력을 위한 의회간 공조의 가능성을 높였다.

정 의장은 현지시간 1월 12일(목) 오전 9시 인도네시아 조코 위도도(Joko Widodo) 대통령을 만나 양국의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것으로 첫 순방 일정을 시작했다.

정 의장은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의 면담 자리에서 “인도네시아는 한국과 긴밀한 관계에 있는 전략적 파트너 국가라서 2017년 첫 순방일정으로 정했다”라면서, “양국의 협력관계가 더 발전하고 무역투자가 확대될 수 있도록 한국 의회 차원에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 의장은 “인도네시아가 한반도의 평화문제에도 관심을 가지고 북핵 제재에 대한 유엔 결의를 지지해 주어서 감사한다.”라고 말한 뒤, “한반도의 비핵화는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라면서,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올 수 있도록 북한과 대화채널을 가지고 있는 인도네시아가 적극적으로 제언해 달라”라고 요청했다.

현지시간 1월 12일(목) 오후 인도네시아 세트야 노판토(Setya Novanto) 하원의장, 모함마드 살레(Mohammad Saleh) 상원의장, 줄키플리 하산(Zulkifli Hasan) 국민평의회의장과 인도네시아 의회 지도자와 면담 자리에서 양측은 ‘한국·인도네시아 의원친선협회’를 조기 결성해 양국 의회교류를 더욱 활성화하자는 것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현지시각 오후 5시 칼리바타 영웅묘지를 찾아 참배했다. 칼리바타 영웅묘지는 일본과 네덜란드 등 과거 식민지배에 맞서 싸우다 전사한 인도네시아 독립영웅 등이 안장된 곳이다.

다음 날인 1월 13일 오전 인도네시아 현지 진출 기업인 한국타이어 공장을 방문, 현지 기업 임직원을 격려하고 현장을 둘러본 뒤 기념식수를 했다. 현지 공장 시찰 후, 정 의장은 인도네시아 동포 및 기업인 초청 오찬간담회를 했다.

현지 시각 1월 15일(일)부터 개최되는 제25차 아시아태평양의회포럼(Asia Pacific Parliamentary Forum :APPF)에 참석하기 위해 호주를 거쳐 피지 난디로 이동했다.

정 의장은 현지 시각 1월 16일 오전 개회식 직후 열린 정치‧안보세션에서 첫 번째 연설자로 주제발표를 하면서, "제재와 관여를 병행하는 것이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최선의 방안”이라며, "아‧태지역 평화를 위협하는 북핵에 대한 제재는 지속하되 북한의 핵심 의사 결정자들을 움직일 수 있는 ‘새로운 지렛대’가 필요하다”라며“안보리 5개국과 독일이 참여한 이란과의 핵 협상 사례처럼 다자적 관여를 통해 북한을 변화시키는 공동의 노력이 필요하다”라면서, “남북한 및 관련국인 미‧중‧일‧러가 함께 참여하는 「6자회담 당사국 의회간 대화」”를 공식 제안했다.

정치·안보세션 주제발표 후 정 의장은 나카소네 히로부미(Hirofumi Nakasone) 참의원 등 일본 의원 대표단과의 양자 회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정 의장은 한일간 현안문제를 논의하고, 양국 의회지도자간의 협력외교를 강조했다.

정 의장은“위안부 문제는 국내정치에서 충분한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합의하는 과정이 부족했다는 아쉬움은 분명히 있다”라면서, “양국 의회 지도자들이 지혜를 모아 서로 책임을 추궁하거나, 위안부 피해자를 더 힘들게 하는 일은 더 이상 없도록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러시아 의원 대표단과의 양자 회담도 가졌다. 정 의장은 콘스탄틴 이오시포비치 코사쵸프(Constantine Iosifovich Kosachev) 상원 외교위원장, 올가 니콜라에브나 예피파노바(Olga Nikolaevna Epifanova) 하원 부의장 등 러시아 의원 대표단과의 회담 자리에서 북핵불용의 원칙을 천명하고, 6자회담 당사국 의회간 대화에 북한이 참여할 수 있도록 러시아가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코사쵸프(Constantine Iosifovich Kosachev) 러시아 상원 외교위원장은 “미국 대선이후 세계 정세의 새로운 전환기를 기회삼아, 북한이 국제사회에 복귀하고 협력할 수 있도록 북한을 설득할 것”이라면서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을 약속했다.

또한, 정 의장은 현지시간 1월 16일 오후 2시 조세이아 보렝케 바이니마라마(Josaia Voreqe Bainimarama) 피지 총리를 만나, 의회간 교류 증진과 경제‧통상 분야 협력확대를 논의했다.

정 의장은 현지시간 17일 오전 9시 지코 루베니(Jiko Luveni) 피지 국회의장과의 면담 갖고, “피지 의회가 이번 APPF 총회를 통해 아태지역 의회외교에 좋은 성과를 이끌어 주신 것에 감사한다”라면서, “피지 정부가 제23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3) 의장국을 수임한 것을 축하드리고, 한국도 국제 기후협약, 해양관련 협력 등에서 피지와 긴밀하게 협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정 의장과 루베니 의장은 피지 의회가 제안한 양국 의회간 양해각서(MOU: Memorandum Of Understanding)를 체결하고, 양국 의원 및 의회 사무국 직원 상호 방문, 의회 발전 지원을 위한 메커니즘 구축 등에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이후 정 의장은 피지 현지 진출 기업인 GIMCO가 투자하여 건설 중인 약 12㎿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소인 난보우 발전소 현장을 시찰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정 의장의 이번 인도네시아 공식방문 및 제25차 아·태 의회포럼(APPF) 총회참석에는 양승조 의원, 김광림 의원, 이진복 의원, 김철민 의원, 신동근 의원, 박주현 의원, 박경미 의원, 김정우 의원, 장정숙 의원, 오세정 의원 및 정성표 정책수석비서관, 김일권 국제국장, 이백순 외교특임대사 등이 함께 했다.


김진형 기자  cnn21@damu.net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광주광역시 남구 서동로 28-1, 2층(서동)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0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김기현.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Copyright © 2009 - 2019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