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그물에 잡힌 밍크고래, 죽은 채 발견

이준경 기자l승인2018.05.16l수정2018.05.16 23: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NN21방송=이준경 기자] 완도군 보길면에서 밍크고래 1마리가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

완도군 보길면 보옥항 남서방 해상에서 지난 15일 12시 30분쯤 W호(7.31톤, 완도선적)가 낭장망 그물을 철거하던 중 밍크고래 1마리가 죽어있는 것을 발견한 선장 박모씨(58세)는 보옥항에 입항해 완도해경 노화파출소에 신고했다.

완도해경은 어선이 선적항에 입항 즉시 포획 여부를 점검한 결과, 머리 부분에 낭장망 그물에 의해 긁힌 흔적이 있을 뿐 외관상 작살 등의 포획 흔적이 없고 부패도 진행되지 않았기에 위판절차를 진행하여 선장에게 '고래류 유통증명서'를 발부했다

고래는 고가의 몸값을 자랑하여 '바다의 로또'라 불리며 이날 혼획된 밍크고래는 길이 4.5m, 무게 1t에 달하며 울산방어진수협에 위탁판매 예정이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동해에 서식하는 고래가 번식을 위해 봄철 서해 근해로 이동해 오면서 혼획되는 사례가 이따금 발생한다”고 전했다.


이준경 기자  5535052@hanmail.net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경기도 평택시 경기대로 709 (지제동 2층) 우)450-090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경기 아 51124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변화실.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호남편집국 : 광주광역시 남구 서동로 28-1 (2층)   |  호남총괄본부장: 오명하
Copyright © 2009 - 2018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