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박우량 신안군수후보, 시금치 산업 겨울철 소득 집중 육성

허병남 기자l승인2018.05.30l수정2018.05.30 15: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박우량 신안군수 무소속 7번 후보

[CNN21방송=허병남 기자] 신안군 겨울 시금치의 대명사인 비금도·도초도 시금치는 ‘신안섬초’라고도 불리며 시장에서 인기몰이를 계속 하고 있다.

이 때문에 ‘신안섬초’는 이제 비금도·도초도 뿐만 아니라 다른 섬에서도 재배가 확산되어 1,730여 농가에서 1,100ha를 재배하여 268억 원의 소득을 올리는 겨울철 주요 작목으로 자리잡고 있다.

그러나 소중하게 키운 시금치가 생산 초기에는 적정 가격을 유지하지만 봄으로 가면 가격이 떨어져 생산비를 밑도는 경우가 많아 농민들의 애를 태우고 있어 대책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와 관련 기호 7번 박우량 신안군수 후보는 “시금치 산업을 한 단계 부가가치를 높여 겨울철 주요 소득 작목으로 육성하겠다”며 관련 공약을 발표했다.

박우량 후보는 우선 시금치 판매가격이 봄으로 가면서 폭락하는 것을 막기 위한 대책으로 “생산비를 밑도는 시점에서 생산되는 시금치는, 시중에 판매량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장 유통량을 조절하여 적정가격을 유지하자는 것이다.

구체적 방안으로 박우량 후보는 “시금치를 삶아 급속 냉동하고 소포장하면 연중 출하가 가능하다”면서 “이를 위해 시금치 주산지에 삶는 기계설비와 급속냉동 보관창고를 단계별로 설치하겠다고 공약했다.

이어 박 후보는 ”식당 등의 수요를 감안하여 소포장 외에도 5~10kg 규모의 벌크형 제품도 만들어 공급가격을 낮추겠다“고 밝혔다.

박우량 후보는 “신안군수로 재임하면서 겨울용 시금치 생산 중심에서 사계절 시금치 생산으로 시범사업은 하였지만 일반화되지는 못했다”면서 “군수로 당선되면 시금치 생산이 사계절 내내 가능하도록 정착시키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후보는 군수 재임 시절 시금치 작업의 노동력을 줄이기 위하여 세척기의 보급을 확대하는 등 시금치 산업에 각별한 애정을 쏟았다.

특히 박우량 후보는 시금치 겨울철 작업환경을 개선하기 위하여 50평 미만의 비닐하우스를 대대적으로 공급하고, 도초·비금 농협을 중심으로 시금치산업 개선을 위하여 50억원을 지원하는 등 시설과 유통개선에 기여한 바 있다.


허병남 기자  hbn1177@hanmail.net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병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경기도 평택시 경기대로 709 (지제동 2층) 우)450-090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경기 아 51124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변화실.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호남편집국 : 광주광역시 남구 서동로 28-1 (2층)   |  호남총괄본부장: 오명하
Copyright © 2009 - 2018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