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박우량 신안군수, 수해피해 현장 신속한 복구 지시

허병남 기자l승인2018.07.07l수정2018.07.07 18: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박우량 신안군수가 하의‧신의‧장산면 수해 현장을 방문 긴급복구를 지시하고 있다.

[CNN21방송=허병남 기자] 박우량 신안군수는 민선7기 취임식을 취소하고 4일 군정의 첫 민생현장을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하의‧신의‧장산면 수해 현장을 방문 수재민을 만나 의견을 수렴하고 피해주민을 위로했다.

또한 같이 동행한 실‧과장에게 수해피해 현장을 신속히 복구하여 군민들이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신안군은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2일까지 최대 384mm의 많은비가 쏟아져 주택침수 25동, 축대붕괴 4건, 도로 법면유실 21건 배수로 등 침하와 유실 등 29건, 농경지 1,356ha의 침수가 발생하였다.

신안군은 도로에 토사 퇴적과 농경지의 배수로‧저류지 법면 부분 유실 및 침하, 주택침수, 축대붕괴 등 주민 불편을 주는 구간에 장비를 대거 투입 수해 지역의 신속한 복구를 추진하고 있으며 특히 농경지 침수 구간은 펌핑 시설을 가동하여 신속한 배수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와함께 군은 기상특보 단계별로 전직원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긴급재난문자와 마을 행정방송망을 통하여 기상정보의 신속한 상황전파, 주민행동요령 홍보로 피해예방에 주력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군은 장마철 잦은 강우로 지반약화 및 공공시설 피해등 위험요인이 상존해있어 군민들께서도 재난대응과 피해예방에 함께해줄 것을 당부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수해지역의 피해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주택침수로 실의에 잠긴 주민에게 위로금을 신속하게 지급하고 도배, 장판을 정비하도록 현장 조치 하는 한편 축대 붕괴 등 주민불편을 주는 피해시설에 대하여 예비비를 편성 신속하게 복구하여 주민불편 해소에 최선을 다하라고 실과소장에게 지시했다.

군 관계자는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하여 이달 9일부터 11일까지 읍‧면 기술직 공무원의 합동집무를 실시하여 피해시설 복구계획 수립과 응급복구 설계를 실시하여 신속한 시설복구 추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병남 기자  hbn1177@hanmail.net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병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광주광역시 남구 서동로 28-1, 2층(서동)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0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김기현.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Copyright © 2009 - 2018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