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김종식 목포시장, 2019년도 예산안 시정연설

대양산단 보증 채무 해결, 관광객 편의시설 확충 등에 중점 허병남 기자l승인2018.12.02l수정2018.12.02 18: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김종식 목포시장이 제343회 목포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2019년도 예산안을 제출하는 등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CNN21뉴스=허병남 기자] 김종식 목포시장이 지난달 30일 열린 제343회 목포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2019년도 예산안을 제출하는 등 시정연설을 했다.

김 시장은 내년도 시정 운영 방향으로 대양산단 분양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는 한편 서남권수산종합벨트 조성, 매력 가득한 문화관광도시 건설, 성공적인 도시재생으로 활력이 넘치는 도시, 도시 브랜드가치 제고, 건강복지사회 건설 등을 제시했다.

시가 편성한 2019년도 예산안 규모는 총 8,689억원으로 올해 본예산 6,708억원의 29.52%인 1,980억원이 증가됐다.

일반회계는 7,855억원으로 2018년 본예산 5,764억원의 36.29%인 2,091억원을 증액했고, 특별회계는 2018년 본예산 945억원의 11.77%인 111억원이 감액된 834억원으로 편성했다.

시는 대양산단 보증 채무 해결, 해상케이블카 개통에 대비해 관광객 편의시설 확충, 도시재생사업, 문화‧예술‧축제 가을 집중, 2022년 전국체전 준비 등에 역점을 두고 이 같이 편성했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사회복지 부문은 올해보다 485억원이 증가한 3,115억원으로 일반회계의 39.67%를 차지한다.

대양산단 매입 및 해상케이블카 개통 대비 시설확충 등 관광‧경제‧환경 부문에는 2,241억원을 편성했다.

전국체전 대비 종합경기장 신축 등 교육‧문화‧체육 부문은 582억원을, 도시재생과 쾌적한 환경도시 건설을 위해 도시건설 부문은 466억원을 각각 편성했다. 이 밖에 상하수도 부문에 555억원을, 보건부문에 140억원을 각각 배분했다.

김 시장은 “2019년 예산안은 민선 7기의 주요정책과 목포발전을 견인할 사업을 중심으로 그 어느 때보다 세심하게 편성했으며 시민의 소중한 세금인 만큼 불필요한 곳에 투자되거나 낭비되는 일이 없도록 투명하고 효율성 있게 예산을 집행하겠다”고 강조했다.


허병남 기자  hbn1177@hanmail.net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병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광주광역시 남구 서동로 28-1, 2층(서동)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0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김기현.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Copyright © 2009 - 2018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