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창원시, 새해부터 경남 최초‘시민청원제도’운영

30일 내 500명 이상 동의하면 청원 성립일 14일 이내 공식 답변줘야 이성용 기자l승인2018.12.27l수정2018.12.27 15: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창원=이성용/기자] 창원시는 2019년 1월1일부터 경남최초로 시민청원제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2019년 1월 1일부터 경남에서 처음으로 창원시에서는 ‘온라인 시민청원제도’를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민청원제도는 허성무 창원시장의 민선7기 주요공약 사업 중 하나이다.

시민 누구나 핸드폰 또는 공공아이핀으로 본인 확인을 거친 후 창원시청 홈페이지(https://changwon.go.kr)에 마련된 ‘시민청원 창구’에 시와 관련한 제도 개선, 정책 제안, 사회적 이슈 등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할 수 있다.

이에 최대 30일 동안 시민 5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으면 청원 성립일 14일 이내에 시의 공식적인 답변을 영상 브리핑으로 받을 수 있다.

특히 창원시는 미성립된 청원일지라도 관련 부서장이 직접 현장방문과 게시자 면담을 통해 시민과 소통, 민원을 해소해 의미 있는 소수의 목소리가 사장되지 않도록 안전장치도 마련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사람 중심의 시정철학을 시정에 접목하기 위해서는 시민의 소리에 겸허히 귀를 기울이는 공직자의 자세와 함께 제도화된 시스템 마련이 필수이다”며 “온라인 시민청원제도는 106만 시민과 함께 소통 시정, 열린 시정을 이뤄나가는 발판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성용 기자  anjffh1@naver.com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광주광역시 남구 서동로 28-1, 2층(서동)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0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김기현.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Copyright © 2009 - 2019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