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대한민국 경제의 심장’ 창원, 시민과 함께 다시 뛴다

경제살리기범시민대책기구 출범식과 신년인사회 개최 이성용 기자l승인2019.01.04l수정2019.01.04 17:4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창원=이성용/기자] 허성무 시장 "대한민국 경제의 심장 " 창원, 시민과 함께 다시 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4일 ‘창원시경제살리기범시민대책기구 출범식’과 신년인사회를 함께 개최, 700여명의 시민과 함께 창원 경제부흥을 위한 첫걸음을 시작했다.

지난 2일에도 시무식 대신 ‘경제살리기 대책보고회’를 가지는 등 올해를 ‘창원 경제 부흥 원년’으로 삼겠다는 허성무 창원시장의 굳은 의지를 엿볼 수 있다.

이날 행사에서 허 시장의 경제 부흥에 대한 의지는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었다.

정치인, 기관・단체장들이 주를 이루는 다른 지자체의 신년인사회와는 달리 창원시 신년인사회에는 경제・기업인들이 다수 참석했다.

특히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등 노동계에서도 함께 자리하며 노사가 경제 살리기에 힘을 모은 점도 눈길을 끌었다.

대부분 참석자들도 신년 덕담으로 ‘경제 회복’을 주로 언급했다. 창원경제부흥 기원 떡 절단식, 경제살리기 퍼포먼스 등 행사 곳곳에서도 경제가 가장 큰 화두로 떠올랐다.

‘경제살리기범시민대책기구’는 허 시장과 한철수 창원상공회의소 회장이 공동위원장을 맡았다. 경제・노동・학계 등 각 분야의 대표자 35명으로 구성되며, 경제 회복을 위한 정책 제안, 자문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친다.

허성무 시장은 신년사를 통해 “2019년은 창원시의 위기이자 또 다른 도약의 시작점이 될 것이다”며 “위기와 기회는 늘 공존하듯이 올해는 ‘창원 경제 부흥 원년’으로 삼고, 시민 한 분 한 분이 체감할 수 있는 경제 회복을 위해 시민과 함께 위기를 기회로 바꾸어 나가겠다”고 말하며 올해 시정의 목표를 밝혔다.

허성무 시장은 또 “창원시를 다시 한 번 ‘대한민국 경제의 심장’으로 힘차게 뛰는 창원시로 도약하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기업인・노동자・시민사회 등 모두가 힘을 합해 하나가 된 창원의 저력을 보여주자”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중소기업체 한 대표는 “회사가 어려워 불참할까도 생각했지만, 인사만 하려고 행사에 참석했다”며 “하지만 막상 참석해보니 경기 회복을 위한 허성무 시장의 의지에 비장함마저 느껴져 새로운 희망이 보인다”고 말했다.


이성용 기자  anjffh1@naver.com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광주광역시 남구 서동로 28-1, 2층(서동)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0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김기현.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Copyright © 2009 - 2019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