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설 명절 앞두고 ‘진도 아리랑 황금봉’ 소비자에 큰 인기

당도 13~15°Bx…과즙·비타민C 풍부, 본격 출하 김인태 기자l승인2019.01.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진도군에서 재배되고 있는 한라봉인 ‘진도 아리랑 황금봉’이 설 명절을 앞두고 소비자들로부터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23일 진도군에 따르면 제주도 특산물로 아열대 과일인 한라봉이 지난 2008년 1농가(0.08ha)를 시작, 현재는 23농가(5ha)로 재배 농가가 확대되는 등 새로운 소득 작목으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군은 진도 행복팜 하우스 등 시설 하우스 지원으로 기업형 시설 재배 전업농으로 적극 육성하고 있으며, 황금봉이 지역의 대표 밭작물인 진도 대파에 비해 평당 6-7만원으로 소득도 높아 대체 작물로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진도 아리랑 황금봉’은 당도 13°Bx 이상, 일정 크기 이상의 규격 과일만을 출하 하는 등 철저한 품질관리로 소비자들로부터 명품 과일로 인정받고 있다.

 

특히 ‘진도 아리랑 황금봉’은 친환경 퇴비를 사용해 재배한 무농약 과일로 과즙과 비타민 C가 풍부하고 식감이 좋아 전국 소비자들로부터 설 명절을 앞두고 주문이 쇄도하고 있다.

 

진도군은 타 지역에 비해 연간 1200여 시간에 달하는 많은 일조량과 적당한 강수량, 해양성 기후로 토양이 비옥하다는 경쟁력을 갖추고 있으며, 당도가 13~15°Bx(브릭스)로 매우 높다.

 

현재 소비자 직거래 등을 통해 3㎏ 2만2000원, 5kg 3만5000원에 활발히 판매되고 있으며, 50여t을 생산, 올해 8억여 원의 소득을 기대하고 있다.

 

농민 박동준(진도군 지산면)씨는 “진도 아리랑 황금봉은 청정지역의 바닷 바람, 깨끗한 물과 땅에서 생산돼 한번 맛을 보면 깊은 맛과 향에 꼭 다시 찾게 된다”고 말했다.

 

진도군 농업기술센터 소득작목담당 관계자는 “진도 아리랑 황금봉이 기후 변화를 대비한 품목 중 하나로 신기술 보급 등을 통해 진도군의 새로운 소득원이 되도록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인태 기자  qhfleoahwk@hanmail.net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광주광역시 남구 서동로 28-1, 2층(서동)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0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김기현.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Copyright © 2009 - 2019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