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신안군-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업무협약 체결

허병남 기자l승인2019.02.05l수정2019.02.05 14: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신안군(군수 박우량)과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는 국가적 차원의 섬과 바다에 대한 인식의 확산을 위해 지난달 31일 신안군청 영상회의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CNN21방송=허병남 기자] 신안군(군수 박우량)과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는 국가적 차원의 섬과 바다에 대한 인식의 확산을 위해 지난달 31일 신안군청 영상회의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협약을 통해 해양문화유산의 조사·연구 역량을 강화하고, 학술행사와 전시 관련 정보 교류, 전문가와 국민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 확대 개발 마련에 뜻을 모았다.

신안의 섬과 바다는 해양역사와 문화의 보고이며, 과거부터 국제무역선이 왕래하던 해양실크로드의 관문이었다.

1323년 중국 닝보에서 출발해 일본 하카다를 종착지로 항해하던 중국 원대 무역선이 신안 증도 해역에 침몰하였다.

이 해역에서 1976년부터 9년간에 걸쳐 도자기, 금속품, 석제품 등 총 2만 7천여 점에 이르는 유물을 출수하였다.

신안선 발굴 이후, 우리나라 서남해안에서는 모두 14척의 고선박과 10만 여 점의 유물이 발굴되는 성과를 거두었다. 양 기관은 신안해역이 우리나라 수중발굴의 메카로 자리매김 하도록 새로운 침몰선 찾기 프로젝트 사업에 상호 협력하기로 하였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수중발굴과 함께 섬문화유산 조사·연구, 고선박 복원, 문화재보존, 전시, 사회교육 등의 다양한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특히 2007년『만재도』조사를 시작으로 매년 1개 또는 2개의 섬을 지정하여 고고·역사, 민속, 생태·환경, 생애사, 생업, 민가 등 분야별로 내·외부 전문가를 위촉, 종합문화유산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현재까지 신안군 소재 11개 섬을 조사하였고, 조사내용은 보고서와 영상 다큐멘터리로 제작, 도서 주민을 위한 영상 상영회와 보고서 헌정식 등 문화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2018년에는 처음으로 섬 문화유산조사에서 촬영한 사진 50여 점을 선정하여 신안군 가거도 현지에서 『바다·섬·사람』을 주제로 사진 전시회를 개최하였다. 이 사진은 가거도 현지에 전시자료로 기증되어 활용된다.

올해는 양 기관이 섬의 날(8.8) 제정을 기념하고 섬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제고하고자 신안지역 도서민의 삶과 해양문화유산을 담은 사진 전시회를 공공기관과 주요시설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군은 이번 협약을 통해 신안의 해양문화유산을 보다 체계적으로 연구하고 보전하는 계기를 마련하고, 21세기 해양문화시대를 선도하는 양 기관으로 거듭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허병남 기자  hbn1177@hanmail.net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병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광주광역시 남구 서동로 28-1, 2층(서동)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0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김기현.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Copyright © 2009 - 2019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