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미정상회담 한국당 전당대회 방해 음모론, 최대 개그, 과대망상, 색깔 정당 다운 발상

“한국당 전당대회 일정 결국 연기될 것.. 홍준표 오세훈 단일화 가능성 높다” 김주석 기자l승인2019.02.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는 한국당 일부에서 북미정상회담과 한국당 전당대회 일정이 겹치는 것은 음모라는 주장에 대해 “한국당이 그렇게 세계적으로 큰 당이 아닌데 정말로 설 연휴 최대 개그이고, 재미있는 발상, 과대망상”이라며 “어떻게 두 사안을 연결시키는지, 색깔 정당답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오늘(2.8) 아침 CBS-R <김현정의 뉴스쇼, 월간 박지원>에 출연해서 “한국당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장인 박관용 전 국회의장께서 보수이지만 합리적인 분이기 때문에 북미정상회담은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이벤트고,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해야 나라가 잘 된다는 소신으로 전당대회를 연기하실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전 대표는 “정치권의 일정과 이벤트는 언론과 국민의 관심이 없으면 아무런 의미가 없다”며 “한국당에서는 북미정상회담으로 전 세계의 시선이 모여지기 때문에 전당대회 일정을 연기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전 대표는 ‘2월말 미중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게 되었다는 소식에 대해서 “지금 북미 간에 종전선언에 대한 합의가 잘 되고 있지 않다는 시그널로 봐야 한다”면서도 “평양에 있는 비건이 돌아와서 짐 보따리를 풀어 봐야 최종적으로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제일 중요한 것은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실무회담 보다는 탑 다운 방식을 선호하기 때문에 두 정상이 만나서 무엇인가를 하자고 하면 그 다음날에도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베트남을 가는 상황이 생길 수도 있다”며 “정상회담을 하는 날까지 종전선언 가능성이 완전히 닫힌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홍준표 전 대표와 오세훈 전 시장의 단일화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어제 오세훈 전 시장이 출마하면서 박근혜 탄핵을 인정하자는 발언을 했는데 이것이 시대정신”이라며 “박근혜 당을 만들려는 황교안 전 총리, 그리고 아리송한 입장을 취하고 있는 홍준표 전 대표가 있지만 제가 진작 예측한 것처럼 결국 황교안 박근혜 당 대 비 박근혜 당의 대결이 제대로 되기 위해서라도 홍 전 대표와 오 전 시장 간의 단일화 가능성 높다”라고 전망했다.


김주석 기자  kjs5019@cnn21.co.kr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광주광역시 남구 서동로 28-1, 2층(서동)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0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김기현.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Copyright © 2009 - 2019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