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광주시, 주택·다중이용시설 자율 안전점검 실시

4월19일까지 주택, 숙박시설, 유치원·어린이집 등 대상 박경호 기자l승인2019.03.12l수정2019.03.12 20: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정종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이 12일 오전 시청 17층 재난대책상황실에서 열린 국가안전대진단 자율점검 활성화를 위한 주택·다중이용시설 관련 협회 간담회를 주재하고, 지속가능한 안전광주 구현을 위해 자율점검 참여와 점검표 배부 협조 등을 요청했다.

[cnn21뉴스=박경호 기자] 광주광역시는 국가안전대진단 기간 위험불감증에 대한 시민의 관심을 유도하고 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주택과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자율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다중이용시설은 고시원·모텔 등 숙박시설, 목욕장, 유흥·단란주점, 유치원·어린이집 등 시민생활과 밀접한 소규모 일반시설이다.

이번 점검에 앞서 광주시는 12일 시청 17층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실에서 정종제 행정부시장 주재로 5개 자치구, 대한주택관리사협회, 대한숙박업 중앙회, 한국목욕업중앙회, 한국사립유치원협의회, 어린이집광주연합회, 한국유치원총연합회, 한국유흥음식, 한국단란주점업중앙회, 소상공인 연합회 등 11개 다중이용시설 관련 협회·단체 지회장 및 단체장이 참여한 가운데 자율 안전점검 참여·확대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주택용 안전점검표 홍보, 다중이용시설 자율점검 참여 독려 등의 내용으로 진행됐다.

자율점검은 국민안전대진단 일정에 맞춰 이날 간담회를 시작으로 4월19일까지 진행된다. 이 기간 광주시는 주택용 안전점검표 2종 8만부, 다중이용시설용 안전점검표 5종 4만부 등 총 7종 12만부의 안전점검표를 제작해 관련 협회·단체, 주민센터, 해양도시가스 등 유관기관, 범시민 재난안전추진단, 공동 주택관리사무소 등에 보급한다.

또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는 업주나 시설주가 이용자 안전을 책임있게 관리하는 문화를 만들기 위해 자율점검 결과를 입구에 게시하는 운동을 전개한다.

더불어 시민의 자율점검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추경예산 확보 후 자율점검 이벤트를 진행한다.

정종제 행정부시장은 “시설물 안전은 그 시설에 대해 잘 알고 있는 소유자나 관리자가 항상 점검하고 위험요소를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가정과 다중이용시설에서 적극적으로 자율 안전점검에 참여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은 위험시설에 대해서는 공무원과 민간전문가들이 참여해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그 외 일반시설은 소유주나 시설주가 자기건물이나 사업장의 안전을 스스로 점검하는 자율점검 방식 으로 전개된다.

위험시설은 시민설문조사를 거쳐 전통시장, 석유·가스저장시설, 대형 건축물 등 사고 발생 시 대형 피해가 우려되는 시설, 1500여 곳이다.

 


박경호 기자  cnn21@cnn21.co.kr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광주광역시 남구 서동로 28-1, 2층(서동)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0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김기현.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Copyright © 2009 - 2019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