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 ‘오존경보 상황실’ 운영

오존 경보 발령 시 발령상황·대응요령 문자 알림 서비스 박경호 기자l승인2019.04.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nn21뉴스=박경호 기자]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기후변화에 따른 기온 상승과 일사량 증가로 오존농도가 높아짐에 따라 16일부터 10월15일까지 오존경보 상황실을 운영한다.

기존에는 오존경보 상황실을 5월부터 9월까지 5개월 간 운영해왔으나, 고농도 오존 발생일이 빨라지면서 지난해부터는 기간을 늘려 6개월 간 운영하고 있다.

고농도 오존 발생은 자동차 배기가스 및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과 휘발성유기화합물이 햇빛과 반응해 생성되며, 호흡기·피부·눈·코 등 감각기관에 손상을 줘 두통·기침·눈 자극, 폐 기능 저하 등을 일으킬 수 있다.

대기 중 오존의 1시간 평균농도가 0.12㏙ 이상이면 ‘주의보’, 0.3㏙ 이상 ‘경보’, 0.5㏙ 이상 ‘중대경보’ 등을 발령하게 된다.

또 오존주의보·경보가 발령되면 발령상황과 대응요령 등을 신속하게 알려주는 문자 알림서비스를 제공한다. 문자 알림서비스는 전화(062-613-7620), 홈페이지(http://hevi.gjcity.net)로 신청하면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다.

배석진 환경연구부장은 “오존주의보가 발령되면 노약자나 어린이 등은실외활동을 자제하고 자가용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한다”며 “오존 원인물질인 질소산화물이나 휘발성유기화합물의 배출을 줄이는데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박경호 기자  cnn21@cnn21.co.kr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광주광역시 남구 서동로 28-1, 2층(서동)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0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김기현.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Copyright © 2009 - 2019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