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신안군, 천사대교 개통 이어 밤12시까지 뱃길 열려

암태~비금 간 여객선 야간운항 취항 허병남 기자l승인2019.04.12l수정2019.04.12 13: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신안군이 비금 가산항에서 “암태~비금 간 여객선 야간운항” 취항식을 가졌다.

[CNN21방송=허병남 기자] 신안군은 지난 11일 밤 7시에 비금 가산항에서 “암태~비금 간 여객선 야간운항” 취항식을 가졌다.

이날 밤 늦은 시간에 열린 취항식에는 지역 국회의원과 유관기관단체, 지역 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암태~비금 간 야간운항 여객선은 오후 6시 30분부터 밤 11시30분까지 암태 남강항과 비금 가산항을 3회 왕복 운항하며, 남강과 가산은 항로 거리 12.5.km로 운항시간은 약 40분이 소요된다.

지역 주민들은 그동안 열악한 해상교통여건으로 주민들의 이동권이 제약 받아 힘들었으나 이번 야간운항을 통해서 섬 방문이 자유로워질 것으로 예상 된다며 크게 환영하며 반기고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기념사를 통해 “11년전 전국에서 처음으로 추진했던 여객선 야간운항이 다시 개시되어 감회가 새롭다”고 말하며, “앞으로, 안좌↔장산↔신의 간 24시간 야간운항을 추진하는 등 권역별 야간운행을 확대 추진하여 섬 지역 주민들이 야간에도 자유롭게 육지 나들이가 가능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경남 통영 한산면 주민자치위원회 이성복 위원장 외 30여명의 회원들이 함께 참석하여 눈길을 끌었다.

이성복 주민자치위원장은 “신안군의 해상교통 선진행정을 벤치마킹하려고 참석했다며, 우리 한산면도 하루라도 빨리 여객선이 야간에도 운항하여 주민들의 해상교통 불편이 해결되길 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암태 남강↔광주·서울간 버스가 광주 1일 6회, 서울은 1일 2회 왕복운행으로 광주·서울에서 일을 보고 언제든지 집으로 들어갈 수 있다는 점에 대해 섬 주민의 이동권 보장과 정주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 될 것으로 예상되며, 신안군이 추구하고 있는 해상교통체계 개선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허병남 기자  hbn1177@hanmail.net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병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광주광역시 남구 서동로 28-1, 2층(서동)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0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김기현.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Copyright © 2009 - 2019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