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기고문> '1004섬' 신안 희망이 샘솟다

허병남 기자l승인2019.04.18l수정2019.04.18 11: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신안군청 김동우실장

파도가 깎고 바람으로 다듬어 바다 한가운데 빚어 놓은 세상, 1004섬 신안에 희망이 샘솟고 있다.

경계를 지우고 한계를 뛰어넘어 신안이 더 넓은 세상으로 나가고 높은 곳으로 오르고 있다.

섬에 사는 사람들은 교통이 생명이고 복지이며 소득이자 희망이다.

누구 하나 눈 여겨 보지 않던 섬, 신안군에 사는 주민들은 수백년 동안 바람 앞에 고개 숙이고 파도 앞에 절망하며 애환의 삶을 보내왔다.

일몰 30분 후부터 일출 30분 전까지의 여객선 운항을 금지하던 규정 때문이었다.

지난 2006년 박우량 군수는 취임 이후 군민의 숙원인 물, 불, 발 문제를 하나씩 해결해 나갔다.

특히 “군민들에게 불편한 불합리한 제도를 개선하겠다”며 부단한 노력 끝에 요원한 난제를 풀었다.

당시 故노무현 대통령을 두 차례 만나 여객선 야간운항의 필요와 당위성을 설명하고 강조했다.

관계기관도 잇따라 찾아가 끈질기게 설득한 끝에 야간운항을 제한하던 관련규정을 해수부로부터 폐지를 이끌어냈다.

우려와 기대 속에 이듬해 1월 전국에서 처음으로 압해도를 시작으로 야간운항의 서막이 열렸다.

밤바다를 연 ‘박우량호’의 여객선 야간 운항은 거침없이 착착 진행됐다.

안좌, 임자, 하의, 증도, 암태, 도초, 비금까지 흑산도를 제외한 모든 섬에 칠흑 같은 밤에도 배가 오갔다.

서남권의 랜드마크로 떠오른 천사대교의 개통에 따라 최근 암태~비금 간 여객선 야간운항도 개시했다.

밤만 되면 발이 묶였던 군민들은 환호했다.

섬사람들도 가고 싶을 때 갈 수 있고, 오고 싶을 때 올 수 있어 행복지수는 올라가고 삶의 질도 높아졌다.

향후 안좌↔장산↔신의 간 24시간 야간운항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권역별 야간운행도 확대 추진해 밤에도 주민들의 자유로운 육지 나들이를 보장키로 했다.

여객선 야간운항은 군민에게 역사적인 일로 꿈에 그리던 1일 생활권이 현실이 됐다.

인근 목포와 광주로 병원을 다녀오고 여가생활도 수월해졌으며 육상교통의 개선으로 서울까지 왕복이 가능해졌다.

특히 지역경제의 활성화로 생명과 활력이 넘치는 섬으로 변모중이다.

주민들의 육지 체류비가 크게 절감되고 각 섬에서 생산된 농수산물의 적기 수송으로 경쟁력이 높아졌다.

그동안 흑산, 홍도로 몰린 관광객이 비금·도초와 중부권으로 이어짐에 따라 주민들의 소득 창출에도 한 몫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선박의 안전한 이·접안과 정박을 위한 계류시설 등 기반시설 확충과 원활한 여객수송을 위한 주민 편의시설 마련도 한창이다.

발길 닿는 곳, 눈길 머무는 곳이 천혜의 관광지인 신안의 매력을 특색 있게 홍보해 나갈 목표도 세웠다.

여객선 야간운항은 섬과 섬을 하나로 잇고 놓여진 길을 통해 사람이 오가고, 새로운 가치들이 쉼 없이 소통하며 신안 곳곳에 생기를 불어넣었다.

유구한 문화와 새로운 산업과 신안의 미래를 위한 야심찬 프로젝트가 모두를 설레게 하고 있다.

여객선 야간운항은 흔들림 없이 밀어부쳐 성공시킨 박우량 군수의 각별한 신안사랑과 아낌없는 고향자랑의 결정체다.

관계기관, 정부부처 관계자 등을 발품 팔아가며 만나 신안을 홍보하고 관심 끌게 한 공직자들에게도 박수를 보낸다.

질책과 진심어린 조언을 가감 없이 해 주면서도 끊임없이 신안군의 행정을 믿어 준 군민들께 감사하다.  -신안군청 김동우 행정지원실장-


허병남 기자  hbn1177@hanmail.net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병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광주광역시 남구 서동로 28-1, 2층(서동)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0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김기현.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Copyright © 2009 - 2019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