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창원시, 전국 최초 보육교사 안식휴가제 시행

대체교사 지원해 5일간 휴가 보장 이성용 기자l승인2019.04.19l수정2019.04.19 14:4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CNN21뉴스=이성용/기자] 허성무 창원시장, 전국 최초 보육교사 안식휴가제 시행.

허성무 창원시장은 ‘보육교사 안식휴가제’를 전국 최초로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처음으로 안식휴가를 가는 보육교사 3명을 직접 창원시청으로 초대해 격려했다.

보육교사 안식휴가제는 유치원과 달리 방학이 없어 그동안 마음 편히 쉴 수 없었던 어린이집 보육교사에게 대체교사를 지원해 5일간의 안식휴가를 보장하는 제도이다.

통상 보육교사들은 아이돌봄 외에 부모상담, 서류작업 등 쉼없이 과중한 격무에 시달리고 있으며, 그동안 각종 수당으로 물질적인 처우개선을 하고 있다.

이와 달리, 창원시 보육교사 안식휴가제는 물질적 복지에 그치지 않고, 정신적·육체적으로 교사들의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사람중심 새로운 창원’ 허성무 시장의 의지가 크게 반영됐다.

창원시는 저출산에 따른 민간어린이집 폐원으로 실직상태인 교사들에게 비록 대체교사이지만 일자리를 제공하는 ‘지역주도형 일자리 사업’으로 고용창출의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안식휴가 대상 보육교사는 1268명으로 전체 4495명 중에서 재직기간 3년 이상 근속자가 대상이며, 시비 5억7700만원을 투입한다.

안식휴가제 제1호 수혜자가 될 의창구 보육교사 A교사는 “어린이집 교사들은 연차를 사용하거나 이마저도 자유롭게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안식휴가제로 5일간 대체교사가 지원돼 보육공백 걱정없이 휴가를 보낼 수 있어 좋은 시책인 것 같다”고 말하며 이어 “가정휴식과 치과치료, 그 동안 못 만난 친구를 만나기로 했다”고 미소를 지었다.

B교사는 “주거 이사를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또 나이가 가장 어린 C교사는 “대학졸업 후 한 번도 같이 하지 못한 ‘제주도 가족여행’을 준비 중이다”고 말했다.

보육교사들은 “휴가기간 동안 아이들이 많이 보고 싶을 것 같다”며 “휴가 잘 마치고 돌아와 더욱 아이들 잘 돌볼 것이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허성무 시장은 “현장에서 마주한 보육교사들은 낮은 보수와 높은 직무 스트레스, 보육현장의 다양한 갈등으로 체력적인 한계상황이 있다”며 “안식휴가제가 보육현장에서의 쌓인 스트레스를 풀고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힐링의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창원시 어린이집 보육교사 안식휴가는 창원시육아종합지원센터(☎287-1297)호 신청하면 된다.


이성용 기자  anjffh1@naver.com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광주광역시 남구 서동로 28-1, 2층(서동)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0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김기현.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Copyright © 2009 - 2019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