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CNN21뉴스] 셀트리온그룹, 인천에 25조 투자, 일자리 1만개 만든다.

인천시청에서 ‘셀트리온그룹 비전 2030’ 발표 김미숙 기자l승인2019.05.18l수정2019.05.18 08:5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셀트리온 비전 2030 기자간담회/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16일 인천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열린 '셀트리온그룹 비전 2030'발표에서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의 비전 발표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포토인천

[CNN21방송=김미숙기자]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생명공학 기업인 셀트리온그룹(회장 서정진)이 5월 16일 오전에 인천광역시청(시장 박남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셀트리온그룹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이날 직접 2030 비전을 발표한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2030년까지 40조원의 재원을 투자해 생명공학 부문에서 명실상부한 글로벌 선두주자로 도약하겠다는 포부와 계획을 밝혔다. 

 특히, 그룹의 ‘비전 2030’을 인천광역시청에서 발표함으로써, 글로벌 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한 핵심 거점을 인천으로 삼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실제로 셀트리온은 전체 40조에 달하는 투자계획 중 핵심사업인 인천 바이오의약품 부문에 25조를 투자할 예정이며, 직접 고용 1만 명과 간접고용 10만 명에 달하는 창출 예상 일자리의 대부분이 인천에서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서정진 회장의 비전 발표에 이어 화답 인사를 한 박남춘 인천시장은 “참으로 가슴이 벅차고 행복한데 시민들도 같은 마음이실 것 같다. 기쁨이 큰 만큼 더 큰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낀다.”면서, “4차산업혁명 시대 인천의 핵심 미래먹거리는 바이오산업이라는 비전으로 차근차근 준비하던 사업이 셀트리온그룹의 비전과 합을 이뤄 엄청난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한다. 인천시 공직자 모두가 인천의 미래, 대한민국의 미래가 달린 사업이라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인천시는 조만간 셀트리온그룹의 ‘비전 2030’ 협업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사업 초기부터 셀트리온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김미숙 기자  misuk7873@naver.com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광주광역시 남구 서동로 28-1, 2층(서동)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0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김기현.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Copyright © 2009 - 2019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