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신안군, ‘천사 상’으로 만든 유일한 섬 미술관 개관

13일, DJ 고향 하의도에... 세계적 작가들 참여 ‘화제’ 허병남 기자l승인2019.06.10l수정2019.06.10 20: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천사 상 작품

[CNN21방송=허병남 기자]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평화의 천사,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고향인 전남 신안군 하의도에 울타리 없는 ‘천사상(天使像) 미술관’이 13일 개관한다.

천사를 주제로 만들어진 유일한 섬 미술관인 ‘천사상 미술관’은, 하의도 전체(34.63㎢)를 배경삼아 318점의 천사조각상과 3점의 기념조형물로 조성된 ‘울타리 없는 미술관’이다.

                                       ▲ 농악천사 작품

하의도의 관문인 웅곡선착장 인근에는 하늘과 인간을 이어준다는 ‘솟대천사’, 해안에는 소망을 이루어주는 ‘수호천사’, 농민운동기념관에는 풍요를 기원하는 ‘농악천사’가 설치되어 아름다운 섬 하의도 전체가 천사공원이 되었다.

특히 하의도의 ‘울타리 없는 천사상 미술관’은 조성에 세계적인 작가들이 참여해 화제가 되고 있다.

파리 7대학 교수를 역임하고 일본 ‘나가사키 피폭 위령탑’을 조성한 최바오로 작가가 대표작가로 참여했으며, ‘산타로사 조각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크리스티나 델라로사 (Christina Dala Rosa, 스페인)와 대만 성(聖)미술가협회회장인 왕첸 (Whang Chean, 타이완)이 참여했다.

프랑스의 <파리아트저널>이 ‘21세기를 이끌어가는 예술인’으로 선정한 최 작가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의 인연 때문에 하의도를 몇 차례 방문했다”면서 “그 느낌을 박우량 군수에게 전했더니 섬 전체가 천사로 수놓아진 ‘천사상 미술관’에 대한 계획을 제안했다”라고 참여배경을 설명했다.

최 작가는 “DJ의 사랑과 평화 정신과 하의3도 농민운동의 투쟁역사가 우리가 누리고 있는 풍요와 행복의 밑거름이 되었음을 상징하는 농악천사와 솟대천사도 기획하게 되었다”면서 “하의도에 설치된 천사상이 방문하는 모든 이들의 수호천사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기원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삶과 하의도의 평화정신을 흠모한 작가의 의지는, 우리 군의 ‘1도 1뮤지엄’ 정책과 일치한다”면서 “평화의 성지 하의도에 조성된 울타리가 없는 ‘천사상 미술관’이 방문한 모든 분들에게 평화의 성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허병남 기자  hbn1177@hanmail.net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병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광주광역시 남구 서동로 28-1, 2층(서동)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0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김기현.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Copyright © 2009 - 2019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