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창원시 역대 최대 규모 국비 8313억원 정부 예산안 반영

허성무 시장 운동화 신고 무더위도 잊은 발품 팔이, 구슬땀 노력의 결실 이성용 기자l승인2019.09.10l수정2019.09.10 15: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허성무 창원시장, 국고보조금 8313억원 정부 예산안 반영(전년 대비 15% 증가)

[CNN21=이성용기자]  창원시의 주요사업 국고보조금이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대거 반영되어 산업‧고용 위기지역을 극복하는 돌파구를 마련하고 ‘창원경제 부흥의 원년’ 선포가 구호에 그치지 않고 현실화 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 내년도 정부예산안 국비 8313억원 반영‘사상최대 규모’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창원시의 국고보조금이 2019년 7229억원 대비 1084억원이 증액된 8313억원이 반영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15%가  늘어난 사상 최대 규모로 정부의 슈퍼예산(전년대비 9.3%증가) 증가율을 뛰어 넘는 것이다.

정부 예산안에 반영된 주요 현안사업은 ▲수소전기차 보급사업(255억원), ▲파워유닛 스마트제조센터 구축사업(20억원), ▲산업위기지역 미래자동차 핵심부품 개발(50억원), ▲스마트공장용 중소기업 보급형 로봇 개발지원(21억원), ▲지능형기계산업 제조기능안전 기술 고도화 지원 기반구축 사업(23억원), ▲산업단지 문화복합센터 조성사업(28억원), ▲구암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22억원), ▲충무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30억원), ▲마산항 서항지구 친수공간 조성사업(178억원), 명동 거점형 마리나항만 개발사업(20억원), ▲어촌뉴딜300사업 주도항(44억원), ▲어촌뉴딜300사업 명동항(45억원), ▲양덕천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27억원), ▲마산서항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44억원), ▲사파동 복합공영주차타워 조성(23억원), ▲북면지역 공공도서관 건립(25억원) 등이다.

- 창원경제부흥의 원년 스마트선도산단 분야 593억 반영

창원시는 올해를 ‘창원경제 부흥의 원년’을 선포하고 양 날개로 ‘스마트 선도 산단’ 선정과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을 추진했다. 지난 2월 창원국가산단은 스마트산단 선도 프로젝트 대상지로 선정되고, 6월에는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되었다.

스마트선도산단 분야에서 ▲공정혁신 시뮬레이션센터 구축(56억원), ▲표준제조혁신 공정모듈구축(100억원), ▲스마트제조 선도대학(37억원), ▲창원 스마트 랜드마크(100억원), ▲경남형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100억원) 등 593억이 반영되고 강소연구개발특구 사업화 지원도 25억원이 반영되어 주력산업의 변화와 혁신을 가져오고 창원경제의 제 2전성기를 기대하게 되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창원시 전 공무원이 국비확보에 노력한 결과가 반영된 것 같습니다. 그러나 아직 국회통과가 남아 있습니다. 12월 국회통과 시까지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며 마지막까지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창원시는 연 초부터 국비확보 대책보고회를 개최하고 제1부시장 주재로 수시로 실국소별 국비확보 사업을 발굴하였고, 시장은 중앙부처, 기재부, 국회를 부지런히 뛰어 다니면서 창원시의 어려움과 어려움을 타개할 사업들을 설명하는 등 국비확보에 총력 대응하였다.


이성용 기자  anjffh1@naver.com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광주광역시 북구 서암대로 315번지 지오빌딩 6층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0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김기현.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Copyright © 2009 - 2019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