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2019 목포 문화재 야행(夜行), 가을밤 낭만으로 물들인다

9월 20일~22일 목포근대역사문화공간 일원에서 다채로운 체험가능 허병남 기자l승인2019.09.14l수정2019.09.14 11: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NN21방송=허병남 기자] 목포의 근대유산을 활용하는 대표적 행사인 2019 목포문화재 야행(夜行)이 오는 20일 부터 22일 까지 3일간 목포근대역사문화공간 일원에서 개최된다.

‘Back to the 100, 목포 1,000년의 꿈’이라는 부제 아래 펼쳐지는 이번 야행은 아픈 역사가 깃든 문화재를 배경으로 항일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되새기고 과거 백년을 회고하면서 새로운 미래 목포의 천년을 다짐하는 내용으로 구성되었다.

식전행사로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도시재생지원센터 앞에서 이 지역 의병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고 항일민족운동의 자긍심을 고취하는 독립문 조형물을 제작 설치하여 제막 퍼포먼스를 갖는다.

주무대인 근대역사관 2관에서는 150여명이 참여하는 아리랑 플래시몹으로 개막을 알리고, 이어서 사의 찬미를 각색한 ‘청춘 1926 개막공연’이 펼쳐진다.

2019년 야행 대표 프로그램으로는 독립운동 스토리와 미션수행을 접목한 문화재 인증투어(9개소) ‘나는夜! 독립군’을 새롭게 선보인다.

한인애국단 단원인 윤봉길 의사가 상하이 홍커우 공원에서 도시락을 던져 민족의 원흉을 처단한 사건을 기억하는 ‘도시락폭탄을 투척하라’미션이 목포근대역사관 1관(구. 일본영사관)에서 진행되는 등 9개 문화재에서 독립과 관련된 주제로 다양한 미션이 진행된다.

주무대인 근대역사관2관에서는 야행 둘째날(21일) 뮤지컬 갈라쇼 ‘누가 죄인인가’,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10대의 피아노와 삼일절 노래 등을 뮤지컬 공연자들과 합창을 하는 ‘100년의 소리’가 공연되며, 마지막날(22일)은 폐막공연으로 미래의 목포 1000년을 꿈꾸는 ‘목포 1000년의 꿈’이 피날레를 장식한다.

이밖에도 연극 ‘조금새끼’, ‘패션쇼 1897’ 등의 공연이 가을밤을 물들인다. 또, 목화 야행등 만들기, 문화재 슈링클스 만들기 등 다채로운 체험행사가 진행된다.

원도심에 산재한 다른 문화재 공간에서의 볼거리와 즐길거리도 다채롭다.

근대역사관 1관(일본영사관)에서는 ‘근대가요콘서트’와 ‘근대역사문화공간 팝업카드 만들기’가 진행되고, 구, 동본원사에서는 목포 무형문화재 3인의 판소리 공연 ‘명창을 만나다’와 ‘문화재 쿠키만들기’가 진행된다.

성옥기념관에서는 ‘유달오페라 갈라쇼’와 국가무형문화재, 道무형문화재 등으로 지정된 춤 12선을 만나볼 수 있는 ‘당대의 춤, 100년’, ‘페이스 페인팅 체험’ 등이 진행된다.

특히, ‘명창을 만나다’와 ‘당대의 춤 100년’은 유형문화재와 무형문화재가 어우러지는 문화재 활용의 진수를 보여 문화재의 가치를 새롭게 인식하는 계기를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여기에 경동성당에서는 목포KBS에서 첫날 라디오 공개방송을 시작으로 ‘목포 낭만과 음악을 품다,’ 악극 ‘목포정식’, 마지막날엔 가수 최백호 등이 출연하는 ‘재즈콘서트 낭만목포’가 진행된다

목포진 역사공원에서는 국립목포대학교에서 ‘목포야 놀자’라는 부제로 버스킹공연, 전통공예 체험, VR체험, 각종 전시 등을 다양하게 진행한다. 갑자옥모자점과 창성장 거리 일대는 근대거리로 조성하여 스윙댄스, 웃기는 패션쇼 등 근대거리 공연도 마련하였다.

심상소학교에서는 목포의 독립운동 이야기를 소재로 한 인형놀음극 ‘북촌사람들’을 상연하며 버블공연, 독립운동 스탠딩 인형만들기 등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하였다.

여행자 옆 쉼터에서는 청년작가 및 시민, 관광객들이 독립운동의 역사적 사실을 글이나 그림으로 만들어 전시하는 어닝아트 하늘 전시관을 운영한다.

길거리에서는 전통놀이인 제기차기, 공기놀이, 딱지치기, 팔씨름 등 ‘놀아야행’ 체험마당을 운영하여 관광객 참여를 통한 흥미를 더하게 된다.

한편, 문화재청과 전라남도가 후원하고 목포시가 주최․주관하는 목포문화재야행은 도심 속의 문화재 야간관람과 문화재 공간에 마련된 공연, 전시, 체험 프로그램으로 문화재를 알기 쉽고 친숙하게 접근 할 수 있도록 하는 문화재청 공모사업으로 목포시는 2018년에 이어 2019년에도 선정됐다.

목포시 관계자는 “근대역사문화도시, 맛의 도시 낭만항구 목포에서 뜻깊은 가을밤에 멋진 추억을 함께 만들 수 있도록 많은 관광객과 시민들의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허병남 기자  hbn1177@hanmail.net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병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광주광역시 북구 서암대로 315번지 지오빌딩 6층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0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김기현.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Copyright © 2009 - 2019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