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신안군, 2019년 국제철새심포지엄 개최

네덜란드, 호주, 중국 등 7개국 국내·외 전문가 200여명 참석 예정 허병남 기자l승인2019.11.09l수정2019.11.09 07: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NN21방송=허병남 기자]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세계 철새의 날을 기념하여 환경부, 해양수산부와 공동으로 「2019년 신안 국제철새심포지엄」을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2박 3일간 슬로시티 신안 증도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국제철새심포지엄은 세계 최고 수준의 갯벌 보존으로 유명한 독일 와덴해 공동사무국 사무총장인 Bernard Baerends(네덜란드), EAAFP 사무국 대표 Doug Watkins(호주), IUCN 아시아지역사무소 선임담당관 Raphael Glemet(프랑스)을 비롯한 7개국 국내·외 전문가 30여명 등 총 200여 명이 참석 할 예정이다.

이번 심포지엄은 “황해 철새와 서식지 보전전략”이라는 주제로 동아시아-대양주 이동경로(EAAF)를 이용하는 철새들의 정보교류와 핵심 서식지인 황해 갯벌의 지속 가능한 보전방안을 논의하고 신안군에서 추진하고 있는 「한국의 갯벌」세계유산등재 추진 경과를 공유하는 자리가 될 계획이다.

지난 2007년부터 2014년까지 동아시아 철새와 서식지 보전을 위해 다양한 주제로 국제철새심포지엄을 주관해 왔던 신안군은 최근 국제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철새 개체군의 지속적인 감소와 철새의 주요 서식지인 갯벌 면적이 축소됨에 따라 사람과 철새, 자연이 상생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갯벌 보전을 위한 국제철새심포지엄을 개최하게 되었다.

심포지엄 전날인 11일에는 황해 3국(한국, 북한, 중국)의 갯벌 보전 현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제3회 황해/서해 갯벌보전 워킹그룹 회의(IUCN)가 개최되며, 12일에는 국제적으로 이동하는 철새 현황과 갯벌 보전을 위한 심포지엄이, 13일에는 동아시아-대양주 이동경로 파트너십(EAAFP) 철새 서식지 관리자 워크숍과 함께 신안 갯벌 현장 답사도 이어진다.

특히, 최근 신안군 압해도가 '생물다양성이 우수한 이동성 물새의 국제적 서식지'로 인정받아 동아시아-대양주 이동경로 파트너십으로 등재되었는데, 이번 심포지엄 개회식에서 EAAFP 사무국으로부터 국제인증서를 전달받는 뜻깊은 자리가 될 예정이다.

신안군은 국내에 기록된 조류 550여 종 중 400종 이상이 신안군을 통과하는 지리적 요충지로 갯벌을 이용하는 국제적 보호종인 다양한 도요·물떼새를 비롯한 해양성 조류의 번식지를 보유하고 있어 이들의 서식지 보전과 관리를 위해 장기간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다.

군 관계자는 제9회 국제철새심포지엄을 통해 그간의 성과를 많은 국내·외 전문가들에게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며, 세계적인 철새연구 메카로 한단계 도약하는 기회로 삼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허병남 기자  hbn1177@hanmail.net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병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광주광역시 북구 서암대로 315번지 지오빌딩 6층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0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김기현.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Copyright © 2009 - 2019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