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창원시, ‘수소산업 특별시’ 본격 추진 주요동력 확보

경상남도, 한국가스공사, 경남테크노파크와 수소경제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이성용 기자l승인2019.12.04l수정2019.12.04 20: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왼쪽부터)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허성무 창원시장, 안완기 경남테크노파크 원장

[CNN21=이성용기자]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4일 도정회의실에서 경상남도, 한국가스공사, (재)경남테크노파크와 협력을 통해 대한민국 수소경제 활성화를 선도하기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에는 허성무 창원시장을 비롯해 김경수 경남도지사,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안완기 경남테크노파크 원장 등 협력기관 대표 및 관계자가 자리를 함께해 수소경제 조기 실현을 위한 생태계 기반 마련과 수소산업 육성에 상호 협력하기로 뜻을 같이했다. 이로써 창원시가 추진하는 수소인프라 구축사업이 더욱더 활기를 뛸 것으로 기대된다.

창원시는 지난해 11월 1일 수소산업 특별시를 선포하고, 수소산업 생태계 기반 조성과 수소에너지 사용 활성화를 위한 선도적인 발자취를 남기고 있다.

먼저, 친환경 이동수단인 수소모빌리티 보급으로 수소전기차 517대와 국내 최초로 시내버스 정규노선에 수소버스 5대를 운행 중이며, 2017년 도심에 구축된 패키지형 충전소를 비롯해 2020년에는 단계적으로 7개소까지 충전소 구축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앞으로는 지금까지의 한계를 벗어나 안정적인 수소에너지 공급과 생산 및 저장을 위한 대규모 인프라 구축도 진행될 예정이다. 2020년까지 1일 1톤의 수소 생산이 가능한 분산형 수소생산 기지 구축을 시작으로, 수소액화생산·저장 플랜트 및 거점형 대규모 수소생산기지 구축으로 수소가스를 저렴한 가격에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수소산업의 양대 축인 발전용 연료전지도 200MW이상을 보급할 계획이며, 지역의 수소산업 관련기업의 기술개발 및 시험인증 지원을 위해 한국자동차연구원 및 전자부품연구원 등 연구지원기반도 마련해 나간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한국가스공사가 창원시와 함께 미래 수소에너지 시대를 여는 파트너가 됐다”며 “앞으로 수소산업 특별시 창원이 새롭게 도약하는데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안정적인 수소 생산 및 공급 인프라 구축, 안전관련 표준 마련 등 필요 사업들을 관련 기관과 협의해 빠르게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성용 기자  anjffh1@naver.com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광주광역시 북구 서암대로 315번지 지오빌딩 6층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0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김기현.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Copyright © 2009 - 2019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