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한전, 전통시장 상인 모두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는 맞춤형 지원방안 시행

전통시장 에너지효율 향상, 환경개선, 시장활성화 지원에 5년간 285억원(연간 57억원) 규모의 지원사업 및 서비스 시행 한충균 기자l승인2020.01.16l수정2020.01.16 23: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전통시장에서 노후조명설비 교체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날을 맞아, 전국 1,450여 전통시장에 다양하고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기 위한 전방위 맞춤형 지원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한전은 향후 5년간 285억원(매년 57억원)을 투입하여 한전의 고유사업과 연계한 에너지효율 향상사업 등 3개 분야에 한전과 전력그룹사가 전방위적으로 맞춤형 지원활동을 펼쳐 전통시장 상인 모두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금번 설명절을 맞아 전력그룹사가 합동으로 지역별 ‘1支社 1場’ 자매결연을 체결하여 상인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설맞이 전통시장 장보기’와 지역별 308개 사회봉사단과 상인회가 공동으로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활동을 시행하고 있다.

▲ 전통시장에서 전력설비 안전점검

이와 더불어 전국에 있는 1,450여 전통시장의 소형점포, 상가건물 등에 대한 화재예방과 전력설비 안전성 제고를 위하여 1.6(월)부터 1.23(목)까지 3주간 ‘설명절 전력설비 집중점검’ 활동을 시행 중에 있다.

한편, 한전과 중소벤처기업부는 전통시장 지원방안의 큰 틀은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제반여건을 감안한 탄력적인 사업추진이 될 수 있도록 ‘중소벤처기업부, 한전, 상인연합회간 협의체’를 1월부터 운영하기로 하였다.

협의체에서는 지원사업 우선순위 및 시기, 신규사업 추가, 사업간 조정 등 전통시장 상인회의 요구사항을 반영하는 등 지원활동의 실효성과 수용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 전통시장에서 전력설비 안전점검

한전은 전통시장 지원사업을 통하여 전력사업의 특성과 연계한 고객 맞춤형 지원모델을 제시함과 동시에, 시장활성화 등 지원사업을 통한 고용창출 효과로 경기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전 김종갑 사장은 “전통시장은 우리의 전통을 지켜가고 있는 삶의 한 단면이고 문화로 각박해지는 요즘세태 속에서도 훈훈함이 남아 있는 곳”이라며, “한전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일, 전통시장의 전기사용 효율을 높이는 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과 “단기적, 재무적 이해관계를 넘어선 한전의 지원사업을 통하여 전통시장이 우리 모두가 함께 지켜가면 좋을 아름다운 만남의 장이자 문화가 되고, 나아가 새해를 맞아 곳곳에서 더욱 따뜻한 훈기가 도는 ‘함께 가는 사회’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한충균 기자  cnn21@cnn21.co.kr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충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광주광역시 북구 서암대로 315번지 지오빌딩 6층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0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김기현.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Copyright © 2009 - 2020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