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김원이 예비후보, “코로나 여파 지역 상권 살리자” 호소

향후 모든 선거운동 일정, 지역경제 살리기에 집중 허병남 기자l승인2020.02.19l수정2020.02.19 14: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김원이예비후보 침체에 빠진 골목상권 살리기에 온갖 힘 쏱고 있다.

[CNN21방송=허병남 기자]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목포시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침체에 빠진 골목상권과 자영업자 살리기를 통한 지역 경제 활기 찾기에 동참하고 나섰다.

김 예비후보는 19일 ‘전통시장 장보러 가는 날’로 정하고, 배우자 조정희 씨를 비롯해 지지자 20여명과 함께 오전 10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신청호시장을 방문했다.

청호시장 내 새마을금고에서 온누리 상품권과 목포사랑 상품권을 구입한 김 예비후보는 점포를 둘러보며 상인들과 인사하고, 코로나 바이러스로 침체에 빠진 시장 상인들의 하소연과 의견을 청취했다.

김 예비후보를 만난 청호시장 내 튀김집 점주는 “12년 동안 튀김장사를 해왔는데 올해가 제일 힘들다”고 하소연했다.

목포식당 점주는 “정치인들이 오면 바쁜 척 그냥 인사만 하고 가는데 김원이 예비후보는 상권 침체로 인해 실의에 빠진 상인들을 위로하고, 지지자들과 함께 시장 물품을 구매해 줘서 정말 고맙다”고 말했다.

이에 김 예비후보는 “다니다 보면 코로나로 지역경제 위축을 절실히 느낀다”며 “웃으며 인사드리는 것조차 민망할 정도”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날 김 예비후보와 20여명의 지지자들은 목포사랑 상품권으로 감태와, 떡, 튀김, 닭 , 족발 등을 구입하며, 골목상권 살리기에 동참했다.

김 예비후보 측은 향후 모든 선거운동 일정을 신종 코로나 영향으로 침체에 빠진 지역 경제 활기 찾기에 집중할 예정이다.

김 예비후보는 “민생경제 특별 대책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라며 “전염 및 감염 예방에만 치중돼 있는 관리체계를 적극적으로 확대해 지역경제특별대책반을 구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신종코로나 영향력은 더 오래 지속될 것 같다”며 “골목상권을 포함한 지역경제가 더 큰 타격을 입지 않도록 골목 음식점 이용과 전통시장 장보기 등 지역경제 살리기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허병남 기자  hbn1177@hanmail.net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병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광주광역시 북구 서암대로 315번지 지오빌딩 6층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0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김기현.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Copyright © 2009 - 2020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