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서해해경청장, 취임 후 첫 행보는 ‘해양주권수호’

24일 가거도 등 해역 항공·함선 순시…치안현장·경비실태 점검 허병남 기자l승인2020.03.24l수정2020.03.24 18: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NN21방송=허병남 기자] 서해지방해양경찰청장(치안감 김도준)이 취임 후 첫 치안 현장 점검지로 서해 해역과 접경해역 등을 순시했다.

김도준 청장은 24일 오후 해상 치안의 주요 세력인 헬기를 이용, 신안-군산 인근 해역을 순시한데 이어 중국 측과의 접경 해역이자 가거도 인근에서 외국 어선의 불법 어업 감시와 단속을 벌이고 있는 대형함정(1508함)에 옮겨 타고 단속현장을 점검했다.

김 청장은 먼 바다에서 주권 수호에 여념이 없는 해양경찰관들을 일일이 격려하고자 했으나 코로나 19의 확산 방지와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간담회 등도 생략했다.

대신 김청장은 업무유공자에 대한 간단한 표창과 함께 선내 방송을 통해 격려인사를 전했다.

김 청장은 격려 인사를 통해 “해양경찰의 가장 큰 존재 이유는 해양안전 확보”라며 해양권익 보호를 위해 전략적 해양경비 활동을 강화하고, 외국어선의 불법조업과 정당한 법 집행에 대한 도전에는 엄정하게 대응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허병남 기자  hbn1177@hanmail.net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병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광주광역시 북구 서암대로 315번지 지오빌딩 6층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0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김기현.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Copyright © 2009 - 2020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