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21

정관장, 해외에서 중국 짝퉁에 당해

마카오 세관, 복제방지 홀로그램까지 부착된 짝퉁 적발 김태용 기자l승인2011.09.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중국인들의 한국 인삼 사랑이 짝퉁 제작으로까지 이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주승용 국회의원(보건복지위원회. 여수을. 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식품의약품안전청으로부터 ‘마카오세관 가짜 정관장 인삼제품 적발 보고’ 자료를 제출받고 이 같이 밝혔다.

사건은 마카오를 여행하던 중국 관광객이 개당 150g의 가짜 한국산 ‘정관장’ 2통을 720MOP(10만원 상당) 구매한 중국 관광객이 신고해 드러났다. 이 관광객은 개봉 후 인삼의 외관이 이상하고 냄새가 진하지 않으며 인삼 표면이 촉촉하고 습기가 있어 가짜로 의심하여 마카오 소비자 위원회에 신고했다.

마카오 세관은 사건 접수 후, 지난 7월 7일 오후 해당 판매업자를 조사한 결과, 가게에서 정관장으로 포장된 4통의 가짜 고려인삼을 적발하고, 도매업자에게 69통의 6만MOP(840만원 상당)를 추가 적발했다. 이 가짜 인삼은 진품에만 있는 복제방지 홀로그램 및 복제방지 독립인증번호가 찍혀있으나 유효기간이 지났고, 철제 포장이 녹슬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마카오 세관은 업자 7명에 대해 최고 6개월 징역형에 처할 수 있는 ‘공업재산권법률제도’에 따라 이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또한 마카오 세관은 고려인삼을 위생부처에 넘겨 성분분석 등 검사를 진행하고 있고, 지적재산권을 침해하는 유해 상품 판매를 근절하기 위한 보다 강력한 법적 대응을 검토중이다. 현지 언론(오문일보. 擙門日報)는 이와 관련 “마카오에서 한국산 고려인삼에 대한 소비자 인식이 좋아 정관장으로 둔갑한 가짜 인삼이 유통되고 있다”고 전했다.

주승용 의원은 “중화권에서 한국 인삼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것은 반가운 일이지만 짝퉁 인삼의 유통은 자칫 우리 제품의 신뢰도를 저하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문제”라며 “정부는 피해가 확산되기 전에 각국에 우리 제품 보호를 위한 협조 요청과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태용 기자  ktr52@naver.com
<저작권자 © CNN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광주광역시 남구 서동로 28-1, 2층(서동)  |  대표번호:1577-2156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0  |  등록연월 : 2009년 08월 04일  |  발행인.편집인: 김기현.김주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주석
Copyright © 2009 - 2019 CNN21. All rights reserved.
엔디소프트